2013MWC 참관-③현장에서(cellularnews)

2013.04.09 10:56

15시간의 비행 끝에 24일 22시경(현지시각) 드디어 발밑으로 바로셀로나 시가지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비행 경유지였던 밀라노와는 다르게 도시 주변 가로등 시설이 아주 잘돼있어 밤늦은 시간임에도 밝고 경쾌한 느낌을 주어 첫인상이 무척 좋았다. 간단한 체크인을 마친뒤 첫날을 마무리하고 내일을 기약했다.



드디어 25일 MWC가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를 위해 국내에서 부터 이미지 트레이닝 및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챙겨온 여분의 카메라 배터리와 충전기, 플래쉬 등의 부가 촬영장비, 국내로의 빠른 이미지 송고를 위한 노트북과 노트북 어뎁터까지 백팩은 무겁기 그지 없었지만 원활한 준비를 위해선 어쩔수 없는 조치였다.


올해 처음 Fira Gran Via에서 열리는 MWC는 작년보다 1.7배의 규모로 처음 열리는 장소라 그런지 오전부터 행사장이 주변 교통이 많이 혼잡했다. 아마 이곳 바로셀로나 사람들도 처음 이 장소에서 맞는 행사기 때문인 것 같았다. 함깨 참석한 일행은 오전 8시 30분경 도착해 등록절차를 밟았다.


▲등록

MWC 참석자들은 사전에 이메일을 통해 바코드를 건네받는다. 이 바코드와 여권 등의 신분증을 제시하고 얼굴대조를 한 뒤, IC칩이 장착된 ID 카드를 수령받는다. 이 ID카드를 통해 입장이 가능하며, 매번 출입시 신분을 증명할 여권도 함께 필요하다. 하지만 미리 알게된 NFC 앱을 이용하면 분실의 위험성이 있는 여권을 지참하지 않아도 출입이 가능하다. NFC 앱에 인증 비밀번호를 넣은 뒤 매번 출입시 태그하게되면 내 사진이 나타나게 되며, 출입 도우미는 내 얼굴로 신분을 확인하는 절차를 밟는다. 총 3개(1관 2곳, 8관 1곳)의 출입구에는 일반 출입구와 NFC 출입구를 함께 제공했지만 NFC 출입구는 일반 출입구에 비해 한산했다.


미리 MWC 소개 영상에서 전시장의 규모를 확인할 수 있었지만 동영상 속 모습과는 달리 생각했던 것보다 업청났다. 유럽 건물의 특성상 외관으로는 그 규모가 판단되지 않았지만 전시관에 들어선 순간 규모에 압도 당했다. 킨텍스 전시관의 4~5배 규모의 좌우로 나뉜 전시관이 관람 동선과 이동 동선이 겹치지 않게 2층으로 이동 통로를 만들어 입체적이며 그 구조 또한 창의적인 전시장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MWC의 메인부스는 3관

첫날은 모바일 기기업체들의 메인부스가 대거 몰린 3관을 주로 취재했다. 3관에는 삼성, LG, 화훼이, ZTE, 노키아, 모토로라와 같은 스마트폰 업체들이 들어서 있었으며, 가장 이목을 끌 무대이기 때문에 비교적 관람객이 적은 오전에 빠르게 촬영을 진행했다. 삼성의 갤럭시 노트 8.0은 갤럭시S3의 외형과 비슷하며, 특화된 S펜을 사용하는 생태계를 이미 구축해 놓았기 때문에 7인치 태블릿 시장에 다크호스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전화 기능을 지원하지만 얼굴에 대고 통화하기에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모습이다.

LG관은 삼성관과 대각선으로 자리잡고 있었다. L, G, V, F시리즈들 중 이목을 끄는 새로운 모델은 L시리즈 2와 F시리즈가 꼽혔다. L시리즈는 국내 출시되지 않는 저가 라인의 3G 스마트폰이며, F시리즈는 LTE를 지원하는 중가 스마트폰라인으로 국내 출시 시 옵티머스 LTE2를 잇는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륙의 기상을 여과없이 보여주다.

요즘 국내 스마트폰 제조 업체들은 대형 전시회에서 프리미엄 급의 스마트폰을 내놓지 않는다. 이유는 중국의 주먹구구식 베끼기 때문이었지만 이번 MWC에서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도리어 삼성, LG를 도발했다. LG 부스 옆자리를 꾀차고 삼성 부스를 마주보며 대대적으로 자사 스마트폰을 전시했으며, 전시 대수와 규모도 밀리지 않았다.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이라 할 수 있는 아센드 P2의 경우 쿼드코어 CPU와 1300만화소의 카메라 등 현존 최고 사양을 뽐내고 있었다. 중국 제품이 아직은 품질면에서 국내에 비해 떨어진다고 여기는 국내 정서와는 달리 외국 바이어들과의 미팅을 위한 미팅룸의 규모만을 보면 금방이라도 세계를 압도할만한 스마트트폰 제조업체라는 생각이 들기도한다.


메이저 업체의 부스를 도는 것만으로 점심시간이 훨신 지나있었다. 프레스를 위한 점심이 제공되지만, 가까이 위치한 간이 샌드위치가게에서 빠르게 한끼 떼우고 다시 촬영을 진행하곤 했다. 질긴 파게트빵 센드위치에 콜라한 캔 가격이 무려 10유로(약 1만 5천원)… 가격을 보니 우리나라 24시간 김밥집이 갑자기 그리워졌다.


▲돌발상황


정신없이 촬영을 마치고 사진을 전송을 위해 프레스 센터에 들렀다. 전세계 외신들과 한 자리에 있다는 것이 나름 뿌듯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그것도 잠시,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딧히고 말았다. 촬영 이미지를 국내 기자들이 재 가공하기 위해 클라우드로 업로드를 해야되지만 업로드 속도가 현저하게 느려 엄청난 시간이 필요했던 것이다. 저녁식사 일정과 겹쳐 업로드를 끝내지 못한 채 기자실을 빠져나와 저녁 일정을 진행했다. 아무리 세계 최대 IT/모바일 전시회라 할지라도 세계 최대 네크워크 강국인 한국에서 온 사람들은 분명 답답함을 느꼈을 것이다.


시차적응이 완벽하게 되지않은 덕분에 저녁밥을 먹고난 뒤 호텔 와이파이를 이용해 업로드를 진행했다. 프레스 센터와 비슷한 업로드 수준이었지만, 3G망 보다는 낫다는 생각으로 위안을 삼았다. 호텔 와이파이의 경우 자정 전까지는 외부 이용객의 사용을 막기위해 한시간마다 비밀번호를 변경해 호텔로비까지 가서 비밀번호를 받아오는 수고를 해야만 했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이미지 업로드를 완료하니 이미 새벽녁을 지나 점점 밝아오고 있었다. 하루를 꼴딱 새버렸다. 또다른 하루도 엄청나게 힘들 것으로 생각되지만 새로운 기기를 만나 취재할 생각으로 마음을 다스렸다. 8관까지 이어진 부스를 혼자 잘 촬영할 수 있을까??? 생각 이상으로 만만치 않은 MWC 취재였다.



cellular.co.kr


저작자 표시
신고

HONGDEV sever MWC참관기 MWC, MWC2013, 셀룰러뉴스

첫 MWC 참관-②출발전야(cellularnews)

2013.02.24 19:00

셀룰러뉴스 홍석표 기자 = 2월 23일 토요일, 출국 하루 전이다. 처음 출장 계획을 세웠던 한달전에는 기대감과 자신감만이 넘쳤던 홍 기자였지만 출국 날이 다가오니 미흡한 점이 없는지 여러 번 체크해도 빠뜨린 물건이 있을까 걱정이 배가 된다.

5박 6일 일정에 맞춰 짐 꾸리는 방법을 고민했다. 한번에 짐을 꾸리게 되면 미처 챙기지 못한 준비물들이 생길 것 같아 2주 전부터 거실에 캐리어를 열어 놓고 필요한 것들을 하나하나 던져 놓으니 어느 정도 효과가 있었다.

우선 6일동안 생활하는데 필요한 속옷과 외출복 2벌 및 간단한 세면도구를 준비했으며, 현지 상황을 생생히 전달하기 위한 노트북, DSLR 카메라, 렌즈, 플래쉬 및 배터리를 여분으로 챙겼다. 또한 모바일 전문지로서 심층적인 분석을 위해 아이폰5, 갤럭시S3 등 최신 스마트폰을 가져가 현장의 새로운 기기와의 비교도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던 중 아뿔사! 출발 2일전인 금요일, 출장에 가져갈 카메라가 갑자기 고장을 일으켜 한순간 멘붕(?)상태에 빠졌다. 다행히 A/S센터에 사정을 말해 우선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었으며, 비로소 MWC 초행의 홍 기자도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앞으로 펼쳐진 여정을 예고하는 일종의 암시가 아닐지 내심 걱정된다.)

오늘(23일)부터 바로셀로나 현지에서는 기자들의 사전 등록 및 사전 부스 공개를 진행한다. 미리 전시회 장소를 파악해보지 못해 가보진 못해 매우 아쉽지만, 내일 부턴 홍 기자마의 색깔이 생생한 현지 리포팅을 하겠다는 다짐을 한다.

출발 하루 전, 복기하는 마음으로 ‘그렇다면, MWC 2013에서 출시될 기기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올해 주목 받는 기기들의 공통점은 풀HD 스마트폰 이다. 우선 공개가 점쳐졌던 삼성전자의 갤럭시S4는 4월 자체 행사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이번 전시회에서는 8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탭 군이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L, G, V, F’로 명명된 다양한 라인업을 내놓고 있는 LG전자의 경우 L시리즈2, V 라인인 옵티머스 뷰3, F 라인의 LTE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HTC는 4.7″ 풀HD 헤상도와 1.7Ghz 쿼드코어CPU를 탑재한 스마트폰인 ‘HTC ONE’을 선보일 전망이고 소니는 베일에 쌓여진 6.44″ 스마트폰과 CES2013에서 공개된 5″ 풀HD 해상도의 ‘엑스페리아 Z, ZL’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화훼이는 풀HD 해상도와 옥타코어CPU를 채택한 ‘아센드 P2′를 선보일 것이며 이외에도 아수스, 레노버, 노키아 등의 새로운 스마트폰 공개도 점쳐진다.

새로운 OS의 공개도 기대된다. 삼성 인텔 등의 합작품인 ‘타이젠OS’와 ‘블랙배리10 OS’, ‘우분투OS’, ‘파이어폭스OS’ 등이 선보일 예정이며, 스마트 시계, 무선 충전 등의 액세서리 출시도 예상된다. 이번 MWC2013의 주제는 ‘새로운 모바일 경계’인 만큼 새로운 모바일 기기 및 콘텐츠의 소개가 기대된다.

자, 바르셀로나 MWC 현장에서 뵙겠습니다. 굿나잇.


cellular.co.kr

저작자 표시
신고

HONGDEV sever MWC참관기

첫 MWC 참관-①준비하기(cellularnews)

2013.02.24 06:19

셀룰러뉴스 홍석표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MWC’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의 약자로 GSM협회(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s Association)가 매년 2월 개최한다. 전 세계 모바일 관련 업체들이 2월 말이면 개최지인 스페인 바로셀로나에 모여 자사 기술력과 제품력을 겨루게 된다.


고가의 입장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년 약 5만 여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각국에서 찾는 ‘MWC’에 올해에는 본지 홍석표 기자도 직접 참관하게 됐다. 말로만 듣던 MWC 참관이라 두려움 반, 설렘 반이 돼버린 홍 기자.



국제적인 모바일 전시회인 만큼 새로운 기기와 콘텐츠들을 만날 생각에 설레기도 하지만, 해외 출장인 만큼 꼼꼼한 준비과정을 통해 양질을 기사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과정 역시 절대 필요했다. 다녀온 선후배들의 조언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필수사항.

우선 비행편과 숙박 등이 가장 중요한 문제다. 이는 해외 전시회 전문 여행사에서 일절 맡겨 개인 참가보다 더욱 저렴하게 티켓팅 할 수 있었다.(‘내 돈 내고 간다’, 이게 본지 모토다!^^)



스페인 바로셀로나 ‘피라 그란비아(Fira Gran Via)’에서 총 24000㎡면적에 모두 8개의 전시관을 운영하는 대규모인 만큼 입장료도 상상을 초월 한다.(사실 고가 입장료 때문에 늘 뒷말이 많지만, 몰려드는 사람들을 보면 늘 무색해진다)




가장 저렴한 입장료가 699유로로 원으로 환산하면 약 100만원이 넘는 돈이다.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하지만 프레스(기자) 등록을 통해 입장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다. 등록절차는 MWC 홈페이지 가입 후 기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서를 보내야 한다.

홍 기자의 경우 프레스 등록 절차를 밟은 후 셀룰러뉴스 기자인증 후, 해당 소속사 기자임을 증명하기 위해 자신의 바이라인(이름)이 걸린 기사들과 헤드라인 등 6개월간의 매체 및 기자 활동 내역을 보내는 복잡한 절차를 거쳤다. 이 정도면, 일반인이 속여 프레스 등록을 할 수는 없을 것 같았다.(메이저 매체라면 등록이 더 쉬울까?)


최대 모바일 전시회답게 NFC태그를 이용해 ID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었다. 주최측에서는 NFC를 지원하는 휴대폰 목록을 공개해 NFC 신분증 사용을 권장했다. 덕분에 출입이 더욱 자유로워 질 것으로 기대된다.

빠른 정보 전달을 위해 DSLR 카메라와 노트북은 필수다. 하지만, 스페인 바로셀로나는 소매치기가 많기로 유명하다고 한다. 특히 MWC 2012 행사장 내에서 전시 장비를 분실했다는 참가 업체 관계자의 경험담을 들은 뒤라 더욱 긴장된다. 해외 전시회인 만큼 상황이 국내와는 많이 다를 것이다. 도난 방지를 위해 가방 및 장비를 꼼꼼히 챙겨야 하겠다.

아울러 포털이나 지인 등을 통해 MWC 참관기를 미리 들어 예습하는 것도 꼭 필요하다. 바르셀로나 현지 지도 등을 통해 현장을 숙지하는 것과, 혹시 짬날 때 어디를 들러야할 지 ‘눈요기’도 미리 익혀둘 필요는 있다. 바르셀로나가 ‘가우디’라는 건축가로 유명하다는 건 홍 기자도 들어 알고 있다. 물론 3박4일, 아침 일찍부터 폐장까지 종일 둘러보아도 다 볼 수 없다는 선배의 말이 결코 전시 규모를 과장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도 이젠 안다. 출발 시간이 가까워질수록 기대만큼, 두려움도 더 커지는 홍 기자다.



cellular.co.kr

저작자 표시
신고

HONGDEV sever MWC참관기 MWC, MWC2013, 셀룰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