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보호필름 추천] 테슬라 102 부착기

2014.11.16 22:36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가 국내출시했습니다. 제 주변 지인들 중 아이폰을 사용했던 분들도 대부분 아이폰6로 변경했는데요, 제가 it기기에 관심이 많다보니 항상 저에게 질문을 하곤합니다. 케이스는 어떤것을 써야되냐?, 보호필름은어떤걸 붙여야되냐?, 보조베터리가 필요하냐? 등등 입니다.  케이스와 베터리는 디자인, 사이즈 등 고려해야될 상항이 다양하기 때문에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보호 필름은 몇가지를 제안하곤 합니다. 





그 중 첫번째로 제안하는 제품은 이번에 소개할 '테슬라 102' 강화유리필름 입니다.

흔히들 휴대폰에 붙이는 보호필름이 아닌 강화유리입니다. 즉 유리를 붙인다는것이죠, 특별히 추천하는 이유는 단하나 제가 경험하고 그 장점을 누구보다도 잘알고있다는 사실입니다. 


저의 경험담 입니다.

작년 아이폰 5 사용중에 테슬라 102 강화유리를 부착, 사용했습니다. 그해 여름 한창 불금을 달리던 중 아스팔트 바닥에 아이폰을 놓쳐 그대로 떨어지는 불상사가 생겼었습니다.ㅠㅠ  


저는 필름만 붙이고 케이스는 없는 일명 '생폰'으로 사용중이였는데요. 액정쪽으로 떨어져 바닥에 뒷면이 보인체 내동댕이 쳐진 아이폰.... 액정이 어떨지 상상이되기 때문에 마음의 준비를 하고 아이폰을 뒤집어 보았습니다...


네, 예상대로 액정이 산산 조각나게 갈라져 있었죠, 한참을 멍떄리고 있다가 얼마나 깨졌는지 필름을 벗겨 확인해보려고했습니다. 헐,,,,, 액정필름(강화유리)를 제거하자 멀쩡한 액정이 보이는겁니다!!! 강화유리는 산산조각 났지만 액정을 살리고 전사한 강화유리에 경의를 표하며, 그때부터 액정을 한번은 살릴수있는 보호필름 이라고 말하고있습니다.



본론으로 들어갑니다. 이번에 체험한 제품은 테슬라 102 아이폰6 플러스 강호하유리 필름인데요, 저는 저기 보이는 망치 칼, 드라이버 등을 이용해 다양한 테스트를 해볼 예정입니다. 우선 테슬라 필름의 구성품부터 확인해보겠습니다.




테슬라 102 내용물

제품을 개봉하면 다시 한번 종이로된 케이스가 하나 더 나옵니다. 페키지도 고급스럽게 신경쓴 모습인데요, 고가에 형성된 제품가에 걸맞은 느낌입니다. 내용물은 전면 강화유리, 후면 보호필름, 알콜솜, 융, 스퀴지, 먼지제거 스티커가 있습니다.



강화유리


뒷면 보호필름


알콜솜, 융, 스퀴지, 먼지제거 스티커




테슬라 102 부착방법

우선 액정을 깨끗하게, 먼지제거를 해줍니다. 기본 제공하는 알콤솜을 이용해 먼지를 완벽하게 제거해줍니다. 강화유리는 특성상 한번 붙이게되면 잘덜어지지 않기 때문에 신중하게하셔야 합니다.



알콜솜으로 닦은 뒤 알콜이 증발하면서 액정에 얼룩이 묻어나옵이다. 신경쓰지 않으셔도 강화유리를 붙이면 사라집니다. 저는 수신부쪽부터 붙였는데요, 반만 붙인 뒤 홈버튼 위치를 확인해서 한번에 붙이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홈버튼 위치를 맞춘뒤 제공하는스퀴지를 이용해 붙이면 기포없이 완벽하게 부착 가능합니다.




강화유리 앞면에는 보호필름이 한겹 붙어있습니다. 제거하면 사진 속 리시버 부분 처럼 뜨는 부분이  생길 수 있습니다. 제공된 융을 이용해 마무리해주시면 ..


홈버튼 쪽도 완벽하게 붙었네요, 아이폰 5S 까지는 액정 전체에 핏되는 형태였는데, 가장자리 굴곡때문에 완벽하게 붙지않은 느낌이 들더군요, 아마 모든 보호 필름이 이정도의 핏을 보일것 같습니다.



후면필름 부착

뒷면 보호필름도 알콜솜으로 먼지제거 후 한방에 붙여줍니다. 뒷면 보호 필름도 따로 사야되지만 제공해주니 편리하네요~





필드 테스트 고고!!

이놈들을 가지고 필드테스트를 진행해보겠습니다. 






필드테스트는 동영상을 보세요~~









한참을 긁어봐도 내구성 하나는 최고네요!!! 

사실 처음 말씀드린 제 일화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안되겠지만, 그런 상황에서 슈페세이브 1회는 거뜬할겁니다.



테슬라 102 장,단점

장점은 아시다시피 최소 1회의 슈퍼세이브!!  액정을 보호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또한 강화유리는 흡집에 강해 일반 필름처럼 찢김이나 벗겨짐이 적다는 점인데요, 테슬라 한번 붙이고 1년쓴 분도 계시다고 합니다.ㄷㄷㄷ


아무리 추천하는 제품이라도 단점은 존재합니다. 두께가 0.21mm 일반 보호필름만 사용하시는 분들에겐 조금 이질감이 느껴질 수 있는 두께입니다. 또한 굴곡이 있는 액정이기때문에 액정과 강화유리의 경계 부분이 더욱 더 크게 보이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3만원대 후반에 형성된 가격이 걸림돌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전 다른분들에게 계속 테슬라102를 추천할건데요, 이유는 단하나, 초기 보호필름에 투자하는 비용이 많아보이긴 하지만, 액정 수리비용에 비하면 최소 2배이상 적은 가격이기때문이죠,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에 특화된 액정 강화유리 테슬라 102, 추천합니다!! 


HONGDEV sever IT제품 리뷰 Apple, iPhone, iphone6, 강화유리, 보호필름, 보호필름 추천,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애플, 테슬라102

아이폰2G 부터 아이폰 6 Plus 까지...

2014.09.18 11:57

iPhone 6와 iPhone 6 Plus 가 공개됐습니다. 빠르면 이번 주말에 받아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저는 아직 사이즈의 변화가 익숙하지않아 갤럭시 S5와 노트3를 번갈아 사용하면서 디스플레이 크기의 적응을 해나가는 중입니다. 결국 새로운 아이폰을 구입한다는 말이 되겠네요...;; 

아이폰 6를 바라본 사람들은 아이폰 초창기 스티븐잡스의 카리스마를 통해 얻어낸 디자인을 볼 수 없다며, 비난의 일색이었지만, 역대 아이폰 중 가장 많은 예약을 받았다고 하는걸 보니, 사이즈 이슈에도 변함없는 아이 폰팬층이 두텁다는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 주변 지인들은 대부분 아이폰을 쓰고있습니다. 그래서 아이폰 사용자가 국내에도 많다고 느끼고있는데, 수치로보면 정말 미비합니다. 현재 국내 iOS점유울은 6%대로 낮은 수치인데요, 한국에 1차 출시국에서 밀리고 2차에도 포함되지않는 이유가 내부사정도 있겠지만, 관심밖 국가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몇몇 리뷰업체에서 속속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리뷰를 내놓기 시작합니다. 뒷면의 절연테잎을 보고있자면 프랑켄 슈타인 목에 박은 못이 생각나는건 왜일까요? ㅎㅎ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의 차이는 사이즈, 무게, 디스플레이 해상도, OIS 카메라 정도 입니다. 회사에서 제작했었던 아이폰 2G 모델부터 아이폰 6 Plus 이미지에 코멘트를 달아봤습니다.




아이폰 2G (iPhone 2G)

국내에선 미출시 제품 이당시만해도 스마트폰을 쓰는 유저는 극히 드물었습니다. 국내출시 스마트폰이 제 기능을 발휘하지못할떄죠, 특히나 우리나라 통신사들은 와이파이를 유료화시키려는 엄청난 정책을 통신사에서 펼쳤습니다. ㅎㄷㄷ 했었죠..


아이폰3G (iPhone 3G)

아이폰 3G 는 3세대 이동통신을 사용하는 첫번째 아이폰입니다. '3G'라서 3번째 아이폰으로 혼동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우리나라에는 아이폰3GS 이후에 8GB 용량 제품이 출시되기도 했습니다.


아이폰 3GS (iPhone 3GS)

국내에서 출시한 첫번째 아이폰입니다.(저의 첫번째 아이폰이기도 합니다.) 당시 미국 애플스토어 앞에서나 볼 수 있었던 새벽부터 나와 긴 줄을 서는 관경을 잠실운동장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또한 KT단독으로 아이폰을 출시해 만년 2위 타이틀을 갈아치울줄 알았는데 역부족이었습니다. 삼성과 SKT는 옴니아2 라는 단말기에 민족혼과 한국정서를 불어넣어 외산폰인 아이폰과 정면 대결을 펼쳤으며 선방까지 했습니다. 물론 아직도 욕먹고있는 마케팅이지만요...


아이폰의 등장 이후 국내 통신 정책이 엄청난 변화를 겪습니다. '스마트폰은 이런것이다'라는 신선한 충격, 와이파이의 공공화, 앱 생태계 등 이 대표적입니다. 또한 애플 AS정책(리퍼)을 국내정서상 이해할수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으나 애플은 꿈쩍도하지않았습니다. 


아이폰 4 (iPhone 4)

깻잎통조림으로 유명세를탄 아이폰4 는 뒷면이 유선형이었던 기존 디자인과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테두리에 매탈소재를 적용해고 앞 뒷면에 강화유리를 채택해 고급스러움이 묻어 보였습니다. 하지만 강화유리 특성상 모서리 충격이 약해 떨어뜨리면 와장창 꺠져버리는 상황을 경험도 했었죠.ㅎㅎ

메탈 테두리는 전파송수신을 위한 안테나였는데 손으로 쥐면 간섭이 생겨 전화가 안되는 안테나 게이트 현상이 발생했으며, 카메라 촬영시 푸른 멍이 생기는 현상도 발생했습니다.

아이폰 4S (iPhone 4S)

아이폰은 항상 2번째 나오는 모델을 사라는 말이 4S 출시로 생겼습니다. 4에서 발견됐던 푸른멍 현상은 카메라 코팅으로 잡고 안테나게이트 현상은 안테나를 더 세분화해 손에 안잡히는 부분을 만드는 꼼수를 부렸습니다. 디스플레이 사이즈 3.5"를 고수한 마지막폰이었습니다. 

아이폰 5 (iPhone 5)

4"의 아이폰이 탄생했습니다. 기존 아이폰과 가로사이즈가 동일하고 세로만 늘어난 형태입니다. LTE 지원되는 첫번째 아이폰 입니다.

아이폰 5C (iPhone 5C)

아이폰 5S와 함꼐 출시한 아이폰 5C는 아이폰5의 저가형 모델로서 스팩은 동일하지만 외장 마감을 플라스틱 사출로 제작해 5가지의 색상을 가졌습니다. 이제 한모델이 저가형과 고가형으로 나뉘는 정책을 필것이라 다들 예상했지만, 생각모다 아이폰5C 인기는 없었습니다.

아이폰 5S (iPhone 5S)

처음으로 지문인식 기능이 도입된 아이폰 그외 슬로우모션 촬영 카메라 모션칩 탑재등이 이슈가 되었습니다. 허나 뭐니뭐니해도 골드 컬러의 출시가 눈에 띄었는데요, 최초 출시당시 품귀현상에 웃돈까지주고 판매되는 진풍경이 펼쳐졌습니다. 현재 저도 아이폰5S 사용중입니다.

아이폰 6 (iPhone 6)

첫번째 카툭튀(카메라 툭 튀어나온) 아이폰. 국내에서 판매된다면 이통 3사 모두 경쟁에 참여하게된 아이폰6 LGU+의 마케팅이 기대되는 순간입니다. LGU+는 아이폰을 디스하는 광고만 했었거든요 ㅎㅎ 더불어 KT의 SKT의 추격전도 관전 포인트! 

아이폰 6 Plus (iPhone  6 Plus)

갤럭시 노트 보다 더 큰 아이폰은 성공할까요? S펜 구실을 하는 그 무언가가 필요하지않을까요? 아이폰 플러스는 패블릿으로 불려야될지도 의문이군요..아이폰6 보다 카메라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새로운 아이폰6 두모델을 두고 디자인의 퇴보인가 진화인가를 두고 전세계 사람들이 논쟁을 펼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HONGDEV sever 스마트폰 리뷰 Apple, iPhone, iPhone 4, iPhone 5, iphone 6, KT, lgu+, SKT, 갤럭시노트, 삼성, 아이폰, 아이폰 3G, 아이폰 3Gs, 아이폰 4, 아이폰 4S, 아이폰 5, 아이폰 5S, 아이폰 6, 아이폰 6 Plus, 아이폰2g, 애플